결혼|가정|자녀결혼|직장|한국|오지리|이태리|프랑스|스위스|일본|
미국|영국|중국|캄보디아|그리스|독일|두바이|서유럽|동유럽

공식 수도는 베를린이다. 알프스 산맥 외곽 능선으로부터 북쪽으로 독일중앙고원의 여러 지역과 북독일평야 등 유럽 대륙의 주요 자연경계선을 가로지르며 펼쳐져 있다. 북쪽으로 발트 해·덴마크·북해, 서쪽으로 네덜란드·벨기에·룩셈부르크·프랑스, 남쪽으로 스위스·오스트리아, 동쪽으로 체코·폴란드와 접경한다. 면적 357,021평방킬로미터, 인구 8260만명(2003 추계).

 

1979년 9월 포항제철소 2연주공장 건설을 위한 기술습득을 위해 설비공급사인 오스트리아의 VOEST ALPINE사로 4개월간 연수를 받기 위해 출국하였으며 그 중 1개월간은 독일 스투트가르트에 있는 계측제어 설비메이커인 J.C.ECKARDT사에서 연수를 받았었다.

정말 우연히 독일 스투트가르트 길거리에서 군대시절 팔공산 싸이트에서 같이 근무했던 G I (미군)를 만났고 세상이 참으로 좁다는 것도 그때 느꼈다.  그 미군은 나토방위사령부에 근무하고 있었으며 한국을 무척 좋아했었고 나도 그 미군과 그곳에서 자주 어울려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다.

그 미군이 연수를 마치고 돌아가는 나에게 귀국선물로 미군 PX에서 사준 것이 파이오니아의 120왓트급 트랜지스터 리시버 앰프였다. 귀국후 포항에 있으면서 그 앰프로 음악을 즐겨 들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오스트리아 린츠의 카메라점에 주문해 놓은 캐논 A-1 카메라를 수령하지 못한 상태에서 독일로 가는 바람에 카메라가 없어 사진기록을 남길 수 없었다는게 아쉽기 그지없다.

2006년 10월 15일 인천공항 2단계 수하물처리시설의 기술을 담당하고 있는 독일 뉴른베르그에 있는 SIEMENS의 AIRPORT CENTER에 4일간의 일정으로 기술협의를 위해 출장을 다녀 왔다. 몹시 바쁜 일정이었지만 아침 저녁으로 시간을 내어 뉴르베르그를 둘러 보았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의 도시. 고색창연한 고성의 도시. 성내에서 시민들이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도시이며, 호텔과 상가, 고성 등이 함께 어울어진 세계적인 관광도시이자 성 밖으로는 유럽에서 손꼽히는 공업도시 이기도 하다. 2차대전 때 공업도시라 하여 집중공격을 받아 많은 파괴가 있었고 그후 재건하여 기계, 전기관련 유명회사들이 많이 있다.

국내여행과 차이가 나는 것은 그들의 생활공간 그 자체가 관광의 소재가 된다는 점을 느낄 수 있었고 집집마다 창문에 가꾸어든 화분, 포장마차 하며 심지어 동전을 구걸하는 연주자와 걸인도 예술을 가장한 관광의 소재가 되었다.

귀국길에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잠시 벗어나 괴테하우스를 둘러 보았다. 어쩌다 유럽 사람들도 보이긴 했었지만 이 건물이 유지되고 있는 것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내는 5유로의 입장료 수입이 아닌가 할 정도로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았었다.

세 번째 독일여행은 새로운 사업 개발과 인천공항 3단계 확장공사 대비를 위해 2011년 10월11일부터 14일까지 뮌헨 국제무역전시장(Messe)에서 열린 공항기기 전시회(2011 Inter Airport Europe, The world's premier airport exhibition)를 둘러보기 위해서였다.

뮌헨(Muenchen)
중세 바이에른 왕국의 중심 도시로서 예술을 꽃피우던 뮌헨은 독일 산업과 문화의 중심 도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뮌헨은 30여개의 미술관, 박물관과 궁전, 극장 등 풍부한 볼거리와 퓌센, 하이델부르크, 아우구스부르크 등 주변 도시 관광의 거점 역할을 하며, 프랑스, 네델란드, 체코, 스위스 등 주변 유럽 국가 이동을 위한 철도교통의 요충지 역할을 한다. 그러한 이유로 뮌헨에서는 숙박을 하게 마련이고, 때문에 저녁 시간이면 맥주 한 잔으로 여행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 수 있는 곳이다.

BMW박물관(BMW Museum)
자동차 회사의 박물관이라기보다는 자동차의 역사에 대한 박물관이라고 해야 적합한 곳. BMW란 브랜드가 자동차의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 만큼 초기 시대의 클래식 자동차부터 첨단 장비를 갖춘 최신의 자동차, 그리고 미래의 컨셉트 카를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슈트트가르트의 벤츠, 포르쉐 박물관과 함께 독일 3대 자동차 박물관 중 하나다. 3개의 원형 빌딩이 BMW 본사 건물이며 그 옆으로 낮고 둥근 박물관이 자리 잡고 있다.

님펜부르크 궁전(Schloss Nymphenburg)
뮌헨 시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장소 중 한 곳. 님펜부르크 궁전은 17세기 후반부터 200여년에 걸쳐 지어진 곳으로 중세 독일을 지배하던 바이에른 왕국의 여름 별궁으로 사용되었던 곳이다. 님펜부르크 궁전은 마차박물관(Marstallmuseum), 궁전, 아말리엔부르크(Amalienburg)와 바덴부르크(Badenburg), 파고덴부르크(Pagodenburg), 막달렌느크라우제(Madalenenklause)로 이루어져 있다. 궁전의 정원에는 백조가 인상적인 커다란 호수와 함께 아름다운 꽃들로 만발하다. 정원 중간에는 커다란 식물원이 휴식 공간과 함께 자리 잡고 있다.

마리엔 광장(Marienplatz)
뮌헨 구시가 중심에 위치한 광장으로 광장 동쪽에는 신시청사가 있고, 서쪽에는 프라우엔 교회와 성 미카엘 교회 등이 있다. 중앙역에서 도보로 마리엔 광장을 향해 가는 길에는 각종 기념품 가게와 패션숍, 레스토랑 등이 즐비한데, 이 거리가 뮌헨에서 대표적인 거리인 노이하우저 거리다.

시청사와 글로켄슈펠 시계(Neues Rathaud & Glockenspiel)
마리엔 광장의 동쪽에 위치한 신시청사는 1867년에서 1909년 사이에 지어진 네오고딕 양식의 건물로 90m에 이르는 종탑의 중간쯤에 위치한 인형 시계가 여행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신시청사 건물 중앙 벽면에 설치된 이 시계는 글로켄슈필이라는 기계식 시계로 매일 오전 11시에 인형들이 나와서 춤을 추며 종을 울리는 공연을 선사한다. 이 시간이 되면 마리엔광장의 신시청사 건물 앞에는 고개를 들고 시계를 기다리는 여행객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여름철에는 11시, 12시, 오후 5시에 종을 친다. 시청사 앞에는 Virgin Mary 조각상이 높은 탑 위에 솟아 있다.

프라우엔 교회(Frauenkirche)
마리엔 광장 서쪽에 위치한 프라우엔 교회는 뮌헨을 상징하는 건물 중 한 곳이다. Frauenkirche 또는 영어로 Our Lady 교회라 불리는 이곳은 1468년  지그문트 공작에 의해 건축되기 시작하였다. 높이 109m, 폭 40m에 이르는 프라우엔 교회에는 2개의 탑이 있는데 꼭대기가 둥글 게 있어 매우 독특하다. 교회 지하에는 비텔스바흐 일가의 묘지와 여러 공작의 묘지가 있다. 프라우엔 교회 내부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막시밀리안 황태자의 묘와 '악마의 발자취'. 악마의 발자취란 프라우엔 교회를 지은 건축가와 악마의 거래에 대한 전설로, 건축가는 악마가 프라우엔 교회 건설을 돕는 조건으로 빛이 들어오는 창문을 볼 수 없도록 해 주겠다는 약속을 했고, 건물이 완성되었을 때 건축가가 악마를 안내한 자리만 창문을 볼 수 없었고, 나머지 자리에는 밝은 빛이 들어오는 자리들이었다는 것. 악마의 발자취는 그 악마가 창문이 안보이는 한 자리로 걸어간 발자취가 남았다는 내용이다.

레지덴츠(Residenz)
14~19세기에 걸쳐 지어진 궁전으로 바이에른 국왕이 이곳에 거주했다. 궁전에는 박물관과 보물관이 있으며, 2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바이에른 국립 오페라 극장과 구레지덴츠 극장이 있다.

뷕투알리엔마르크트(Viktualienmarkt)
1807년 지금의 마리엔 광장에서 시작된 뮌헨의 재래시장. 그러나 막시밀리안 1세 무렵 재래시장의 규모가 커지자 지금의 장소로 이동시켰다. 니곳에는 빵집, 정육점, 생선가게, 꽃가게 등 140여 개의 상점이 식료품과 꽃 등을 판매하고 있다.

호프브로이하우스(Hofbrauhaus)
1589년에 문을 연 호프브로이하우스는 독일 노동자사회당(나치)이 첫 집회를 개최했던 역사적 장소이기도 한 곳으로 연중 열리는 옥토버페스트라고 상상하면 된다. 1, 2층을 합쳐 20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호프브로이는 여름이면 전 세계에서 온 여행자들로 북적인다. 악단이 있어서 신청비를 받고 신청곡을 연주해주기도 한다.
 

퓌센(Fuessen)
디즈니랜드의 모티브가 되었다는 노이슈반스타인(NeuSwanStein)성이 위치한 퓌센은 슈방가우 지방의 작은 도시이다. 마을은 관광객들과 호텔, 레스토랑 등으로 아기자기한 모습이며, 기차역에서 택시나 버스를 타면 산 위의 성으로 갈 수 있다. 맑은 공기와 중세의 성 그리고 짧은 산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노이슈반스타인성 (Schloss Neuswanstein)   
루드비히(ludwig)황제의 성 중 가장 유명한 곳으로1869년에서 1886년 사이에 만들어졌다. 외관은 중세 건축 스타일을 모방한 형태로 내부는 고딕과 로마네스트, 비잔틴 양식이 혼합되어 있다. 성 내부의 15개 방 중 루드비히 황제의 침실은 14명의 목수가 4년 6개월에 걸쳐 만들었다는 곳으로 그 화려한 모습이 보는 이들을 감탄시킨다. 뿐만 아니라 성 내부 곳곳에는 화려한 프레스코화와 각종 예술품으로 장식되어 있어 황제의 호사스러움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디즈니랜드 성의 모티브가 되었다는 이 성을 가장 멋지게 보는 방법은 성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성 입구 아래편에 위치한 마리엔 다리(Marienbruecke)에서 보는 것이다. 디리 옆으로 45m 높이의 폭포가 있어서 더욱 아름답게 느껴진다.

호엔슈방가우 성(Schloss Hohenschwangau)
퓌센 역에서 내려 버스를 타고 티켓센타 앞에 도착하면 노이슈반스타인 성과 마주 보고 있는 노란색의 성으로 뾰족한 노이슈반스타인 성과는 대조적으로 네모난 건물이 둥글게 마감되어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1523년에 지어진 호엔슈방가우 성은 아우구스부르크의 귀족 소유의 성으로 1538년에서 1541년에 이탈리아 건축가 리시오 데 스빠리에 의해 대부분 다시 지어쪘다. 이후 여러 번에 걸쳐 소유권이 변하였으며, 1833년 바이에른의 막시밀리안 황태자가 성을 소유하면서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축되었다. 막시밀리안 황태자는 이곳을 여름별장으로 사용했는데, 성 옆으로 알프호수(Alpsee)가 펼쳐져 매우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호엔슈방가우 성 역시 내부에는 바이에른 왕국의 화려한 취향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다카우 수용소(Dachau Concentration Camp Memorial Site)
퓌센에서 돌아오는 길에 뮌헨 북서쪽에 있는 다카우에 들렸다. 수용소 입구의 인포메이션 데스크에 물어보니 지금(오후 5시) 막 기념관 등 건물은 모두 문을 닫았으나  실외는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고 알려주었다. 나치가 생체실험을 비롯한 갖은 만행은 작년에 다녀온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만 한 줄 알았는데, 원래 화학공장이었던 이곳에 히틀러가 수용소를 짓게 하여 갖가지 생체실험을 자행한 나치 최초의 유대인 집단수용소라고 한다. 1933년부터 1945년4월 연합군에 의해 3만2천여명이 해방될 때까지 나치에 대항하는 유대인 정치범 등 20여만명이 수용되였고 3만5천여명의 유대인이 학살되었다고 한다. 독일 정부가 이곳에 박물관을 만들어 그 당시의 기록과 유대인을 학살했던 명부 등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독일 학생들에게는 이곳 다카우수용소를 의무적으로 방문케 하고 또한 일반 관광객에게도 관람료를 받지 않는 등 자신들의 부끄러운 역사를 인정하고 잘못된 민족의 역사를 바로 잡기 위해 드러내기 어려운 자신들의 과오를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다시 한번 고민케 하는 등의 그들의 역사 다시보기가, 일본과 대비하여, 독일이라는 나라는 역시 대단하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인간이 어디까지 잔인할 수 있는지를 알 수 있는 곳이다.